현지학생 생생 리포트

안녕하세요. 신촌 YBM IELTS 담당강사 Jun입니다.

2020.08.24 18:35

아이엘츠 준 조회 수:86

안녕하세요. 여봉수 원장님 도움으로 공부를 무사히 마치고 현재는 신촌 YBM에서 IELTS 담당강사로 일하고 있는 Jun입니다.

 

오늘 이 글에서는 유학 시 여러분께 추천 드리고 싶은 사항 그리고 현재 IELTS 강사로서 IELTS 준비 법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려고 합니다.

 

여러분들도 아시겠지만 유학을 하는 와중에 여러 예상치 못한 상황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그에 관련된 이야기를 드리고자 합니다. 여러분께 '이렇게 해라.' 라고 말씀 드리는 것이 아닌 '저는 이랬습니다.' 라고 하는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

 

1. 최대한 말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라!


유학을 가시는 이유 두 가지는 더 나은 교육과 영어 향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당연히 영어로 많이 말하셔야 됩니다. 그런데 사실 이게 생각 보다 쉽지는 않아요.


영어가 익숙하지 않아서.. 그냥 말이 원래 많은 편이 아니라.. 너무 많이 물어보는 것이 자존심이 상해서.. 아님 내가 몇 번 물어봤는데 외국 친구들의 반응이 냉랭해서... (생각보다 몇몇 외국 친구들은 여러분 생각보다 좀 더 친절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등등의 이유들 때문에 말을 하는데 주저하게 됩니다.

 

이러한 상황들이 지속되다 보면 영어로 말한다는 자체에 자신감이 떨어지고 영어를 해야 하는 상황을 도피하게 됩니다.

 

저도 처음 영국에 갔을 때는 '미국식 영어'를 사용했습니다. 몇몇 제 영국 친구들은 알아듣기 힘들어 했고 몇몇 사람들은 고의적으로 못 알아듣는 척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영어로 말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자신감이 떨어지다 보니 영어가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Marketing Society Language Exchange Society에 들게 되었고 그때부터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말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났고 그에 따라 제가 공부 했던 영어 표현들을 구사 할 수 있었고 그 중 몇몇은 더 나은 표현을 알려 주기도 했습니다.

 

제가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말씀은 모국어가 아니기에 '내가 필요할 때 이때만 딱 잘 말해야지.' 가 생각보다 힘들다는 것입니다. 또 본인이 스스로 '말할 수 있는 기회'를 찾지 않는다면 점차 여러분이 영어를 자연스럽게 구사할 수 있는 기회는 줄어듭니다.

 

동아리 활동 아니면 친구들과 펍에서 간단한 맥주 한잔 등 부담 없이 자연스럽게 영어를 구사할 모든 기회에 참여하세요. studious하게 보이는 자리가 아니여도 괜찮아요. 어차피 모든 대화는 영어로 진행되니까요. 책상에 앉아서 한 영어 공부 3시간보다 이러한 한 시간이 영어 실력 향상에 더 도움이 됩니다.

 

2. 자신감은 up!! 자존심은 down!!


종종 아이엘츠를 수업을 하다 보면 이러한 고민상담을 받고는 합니다.

 

'제가 그래도 나름 한국에서 인 서울 학교'를 나왔는데 Speaking이 힘드네요.'

 

'제가 외국에서 일을 하는데 타 유럽에서 온 친구들이 더 영어를 잘하는 게 이해가 안돼요. 제가 그 친구들 보다 공부를 더 한 거 같은데요.'

 

위 고민상담에서 여러분께서는 위 분들은 자존심은 up이라는 인상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 자신감은 어떨까요? 아쉽게도 이런 경우 Speaking을 하시게 되면 대부분은 자신감은 down인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 이분들께 '잘 못하신 거예요. 바꾸세요.' 라고 바로 말씀 드릴 수는 없습니다. 누구나 겪는 실수고 저도 겪었으니까요. 경험자로써 말씀 드리면 이러한 태도는 영어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오히려 말문만 막히고 입을 여는데 상당히 방해가 됩니다.

 

유학 특히 영국 유학을 가시면 마주치는 그 누구에게도 영어를 배우려고 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저 같은 경우는 어떤 한 사람이 사용한 표현을 외운 후에 다른 상황에 사용하곤 했습니다.

 

그러나 한가지는 명심하세요. 여러분은 영어라는 한 부분을 배우고 싶은 것뿐입니다. 절대 여러분의 자존감, 자신감을 down하지는 마세요.

 

만약 여러분께서 누군가에게 무엇을 배운다는 사실에 기분이 불편하시다면 Language Exchange Society join하셔서 외국 친구와 서로의 언어를 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3. 영국에서는 영국의 법을 따르세요.


'로마에서는 로마의 법을 따르라.' 는 말이 있듯이 영국 현지에서는 최대한 영국 사람들의 문화에 적응하시는 게 좋습니다. 간혹 가다 이런 말씀을 드리면 '그럼 무조건 영국 문화에 OK하라는 건가?' 라는 반문을 하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2번 항목에서 자신감은 UP!! 이라고 했죠.

 

여기서 적응이란 '! 영국이라는 곳은 문화가 이런가 보네.' 라고 넘어 가실 줄 아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이야기 입니다. 사실 많은 유학생분 들이 '이건 이래서 아니야. 이해가 안되네. 이상하네. 영국 얘들.' 등의 생각을 가지실 수 있습니다. 이런 생각이 심해지면 영국 현지 적응에 어려움을 겪으시게 되고 점차 적응하고 사람들과 어울리기 힘들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여러분은 여러분 스스로 영어로 말하는 기회를 놓치게 됩니다.

 

또 너무 이해하고 생각하려고 하시면 여러분만 스트레스 받습니다. 그냥 '! 영국은 이런가 보다.' 하면서 넘어가세요. 어차피 우리는 한국에서 태어난 한국 태생입니다.

 

4. 친구는 반드시 골고루 사귀세요!!


대부분 한국 유학생분 들이 처음 유학을 가시면 아무래도 다른 한인 유학생분 들과 많이 친하게 지내십니다. 사실 이는 이해가 되면 문제가 될 것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어떤 분들은 한인 분들 하고만 친하게 지내십니다. 이러 실 경우 영어로 말할 기회가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영어로 말을 할 기회가 줄어들게 됩니다.

 

더 나아가 영국 현지문화를 경험하는 빈도도 줄어들게 되어 현지 적응과 파악에도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어렵게 낯서시겠지만 차근차근 현지인 그리고 다양한 친구들과 친한 관계를 맺으시는 것이 여러분의 영어와 현지 적응에 도움이 됩니다.

 

5. 인종 차별 문제는 어디에나 있다.


IELTS 수강생분 들이 흔히 하시는 질문 중 하나가 인종차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가 ㅇㅇ로 유학을 가려 하는데 여기는 인종차별이 심한 가요?' 라는 맥락의 질문이지요.

 

그에 따른 저의 답은 딱 하나입니다. '전세계 어느 나라 던지 내 나라를 벗어난 순간 인종차별의 위험에서 안전한 곳은 없습니다.'

 

여러분이 인종차별을 위험 때문에 유학을 망설이시면 어느 나라 던지 유학을 결정하시기는 힘듭니다. 물론 인종 차별은 잘못된 행동이고 고쳐야 되는 행동입니다만 잘못된 행동을 하는 사람이 그것을 알 리가 없죠. 

 

혹시 유학 중에 이런 경우나 상대방의 무지에 의한 차별 (??) (우리 생각보다 유럽들은 동양에 대해 모르며 이를 바탕으로 한 행동을 하곤 합니다.) 을 겪으신다면 무시하시거나 '몰라서 그러는 구나.' 하고 넘기시면 됩니다. 심각하게 받아 드리시면 여러분의 기분만 상합니다.

 

6. 유학을 가는 것이 맞나?? 이 고민에 대한 해답은??


IELTS 수업을 하다 보면 종종 위와 같은 고민상담을 하게 됩니다. 사실 제가 수강생의 현재 세부적 상황을 자세히 알 수 없고 또 유학을 가라 혹은 가지 마라.’ 라는 직접적 조언까지는 할 수 없기에 고민에 대한 해답을 드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하게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은 지금 걱정되고 있는 고민 거리 때문에 유학을 가지 않으시면 과연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실 지를 확인해보셔야 한다는 겁니다. 즉 내가

정말로 유학을 가고 싶은 지 그리고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스스로 체크해보셔야 합니다.

 

만약 유학을 망설이게 하는 고민이 더 크다면 유학을 결정하기에 아직은 조금 이를 수도 잇습니다. 이를 확실히 하지 않고 성급히 결정하시면 여러분께서 생각하시는 결과를 얻지 못할 수 도 있습니다.

 

유학 중에는 여러 가지 일을 겪을 수 있고 이로 인해 낙담하고 실망하실 일도 많이 계실 겁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정말로 유학을 가고 싶고 그 필요를 느껴서 결정하셨다면 충분히 이겨내시고 만족한 결과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IELTS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일단 IELTS는 쉽게 생각하셔서 영어 능력 평가입니다. 여러분이 익숙하신 수능 그리고 토익 더 나아가 토플 등은 확실한 특정 목적이 있는 시험입니다. 그렇기에 해당되는 지식, 단어들이 필수입니다. 반면에 IELTS가 여러분에게 물어보고 싶은 것은 하나 입니다. 바로 ‘너 영어 잘해?’ 입니다. 여기서 여러분이 IELTS어려워하시는 이유 1입니다.

IELTS는 보셨던 거와는 전혀 다른 유형의 시험 입니다.

 

보통 수강생들께서 영어를 잘하는 기준으로 단어, 발음, 문법 등을 생각하시는데 아이엘츠에서 좋은 점수를 받으려면 paraphrasing 바꿔 말하기에 주목하셔야 합니다.

 

그럼 이런 질문이 많이 들어와요. ‘그럼 결국 단어 싸움 아닌가요?’

여러분께서는 우리말을 사용할 때 사전적 일대일 대응 동의어를 쓰시나요? 문맥적 동의어를 쓰시나요? 아마 대부분 문맥상 동의어를 더 자연스럽게 사용 하실 겁니다.

영어도 그리고 영어의 자연스러운 구사를 체크하는 IELTS도 마찬가지입니다.

 

여기서 여러분이 IELTS에 대해 오해하셨던 그리고 어렵게 느껴졌던 두 번째 이유 IELTS 100개의 단어를 아는 것을 요구하는 시험이 아닌 30개의 단어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시험입니다. 100개의 단어를 아는 건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실제로 IELTS Reading을 푸시다 보면 어려운 단어들이 많이 나옵니다.

아무리 단어를 외우셔도 아마 또 나올 거예요. 이유는 2가지예요. 영어 단어가 너무 많습니다. 우리가 안 쓰고 모르는 한국말이 있는 것처럼 영어에도 단어들이 너무 많습니다.

 

단어가 아무리 많아도 시험인데 나오는 단어가 정해져 있을 텐데…’ 하시는 분 들이 계실 겁니다. 실제로 절반만 맞는 이야기입니다. 여러분이 익숙하신 수능, 토익 지문은 시험을 위해 만들어진 목적이 있는 시험입니다. 나오는 단어들이 겹칠 수 밖에 없어요. 그런데 IELTS Reading article, 매거진, 책 등을 인용한 글입니다. 당연히 글쓴이에 따라 스타일 다르고 사용하는 단어가 다르겠죠. 여기서 여러분이 IELTS어려워하시는 이유 3번째 글 자체의 성격이 다르고 이에 따른 접근법이 다양하고 여태까지 배운 지문과는 접근법이 다르다 라는 것입니다.

 

다음은 Writing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여러분들 중에 공부하니까 어느 정도 Listening, Reading은 괜찮은데. Writing, Speaking은 어렵다. 도대체 뭐가 틀렸는지 모르겠다. 혹은 내 생각에는 잘 썼다고 생각하는데 시험점수가 내 생각보다 안 나온다.’ 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으실 입니다. 왜 그런지 그리고 어떻게 고득점을 받을 지에 대한 이야기를 드리겠습니다.

 

Writing 하실 때 보통 문법이나 단어에 집착하십니다. 그러나 저는 이에 대해 다른 의견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실제로 Writing 채점 기준표를 보면 Band 8이라는 고득점 밴드에도 문법적 오류 그리고 단어적 실수가 있다 라고 적혀져 있습니다.’ 이는 채점관 생각에 아무리 잘 쓴 답이 라도 이런 오류가 잇고 여러분이 실수 하는 것 에 겁 먹을 정도는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런 실수가 많고 누적 시 당연히 점수에 잇습니다.

 

자 그럼 시험관은 무엇을 평가하고 여러분이 피해야 할 점은 무엇인가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누차 말씀 드린 IELTS에서 중시하고 원어민 기준에서 영어를 자유롭게 영어를 사용한다.’ 라고 할 수 있는 paraphrasing을 이용한 반복 피하기 입니다. 글을 쓰시다면 특정 표현을 반복해서 사용하시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IELTS에서 지양하실 부분입니다.

 

예를 들어 people 대신에 individuals, the public등으로 다양이 바꾸어주는 것 물론 이게 심화되면 반복 되는 문장 구조를 바꾸어 주셔야 합니다.

 

다음은 여러분이 꼭 피해야 할 단순 문장 암기입니다.

흔히 template을 사용하실 때 이런 실수를 많이 하십니다. Template을 단순히 외우시고 그대로 쓰려고 하십니다. 꼭 피해주시고 명심하세요. 채점자가 제일 싫어하는 형태의 답안입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템플릿을 사용 하실 때 처음에는 템플릿을 그대로 따라 가셔도 되지만 그 다음은 템플릿을 여러분만의 느낌으로 바꿔 주세요. 단어, 표현을 바꾸시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제와 템플릿을 좀 더 연관을 지어주세요.

 

아무래도 템플릿은 어느 토픽에도 어울리는 포괄적 형태이기에 이런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연습은 채점자가 여러분의 답변을 보고 ‘문제는 이해 못하고 외우기만 했네’에서 ‘이해해서 본인만의 글을 썼네’로 바뀌게 됩니다. 여러분이 IELTS어려워하는 이유 4 그리고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방법. 절대 템플릿을 통째로 삼키지 마시고 꼭 내 것으로 만드는 과정을 거치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글자수 관련 입니다. Task 1 150, task 2 250자 이상을 적어야 하는데 글자 수가 너무 적어서 혹은 너무 많아서 고민이실 거 같습니다. 일단 글자수는 150 기준 170 250 기준 270~280이 적당합니다. 150 / 250 이라는 기준을 주었는데 400자를 적으면 이 글은 잘 적은 글이라고 보기 힘들겠죠. 실제 Examiner들은 너무 많이 적는 것을 선호 하지는 않습니다. 많이 적었다고 점수를 낮게 주지는 않지만 기준에 맞추시는 게 낫습니다. 물론 150, 250 미만은 좋은 점수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또 여러분이 글자수를 늘리려고 같은 내용을 반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시험관 입장에서 불필요한 내용 그리고 글의 논리적 전개를 방해하는 요소이기 때문에 주의 해주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전개상 비슷한 내용을 적으실 때는 반드시 paraphrasing 잊지 마세요.

 

다음은 Listening에 대해 이야기할게요. 사실 ListeningIELTS 4개 영역 중에서 여러분이 가장 쉽게 접근 할 수 있고 여러분의 IELTS를 공부 하셨을 때 가장 빨리 점수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 영역 입니다. 특히 여러분이 6.5 이상의 고득점을 생각하신다면 필수적으로 Listening에서 Band 7이상 받아 가셔야 됩니다.

 

그런데 막상 IELTS Listening을 접하시면 예상보다 어려워하십니다. 그 이유는 paraphrasing이 많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단순 답 체크가 아닌 문장을 이해하셔야 됩니다. 이것이 여러분이 IELTS를 어려워하는 이유 5 입니다. 그러면 Listening Band 7이상 받기 위해서는 어떻게 할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지금부터 그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먼저 Listening은 마치 도미노 같습니다. 한번 문제가 시작이 되면 연속해서 문제가 들어옵니다. 그러므로 반드시 듣기 전에 문제를 미리 체크하시고 각 문제 별로 ‘시작해요.’ 라고 알려주는 단어들이 있습니다. 반드시 체크하셔서 ‘아 이 단어가 들렸으니 해당 문제가 나오겠구나.’ 라는 파악을 항상 해주셔야 합니다. 보통 숫자, 이름 등이 여기 해당됩니다. 항상 명심하실 것은 지나간 것, 못 들은 거는 다시 못 듣습니다. 그냥 틀렷다 생각하시고 빨리 넘어가 주셔야 됩니다. 별거 아니라고 생각 하시겠지만 실제로 이런 경우 때문에 틀리는 거 많이 봤습니다.

 

마지막으로 IELTS를 영국 영어를 테스트하는 시험은 아니지만 Cambridge에서 만든 시험이기에 영국 발음 그리고 표현이 많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숙지 하셔야 듣기에 편하고 경우에 따라 특히 호주 알파벳 사운드가 우리에게 친숙한 발음과는 다르게 납니다. 예를 들어 호주 발음에서는 알파벳 A가 다소 아이처럼 발음이 납니다. 사전에 들어보시면서 인지하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Speaking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제 생각에 가장 IELTS라는 시험의 성격을 잘 나타낸 영역이 Speaking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합니다. 말씀 드렸다시피 IELTS는 자연스러운 영어 사용을 추구하는 시험이기에 Speaking 시험을 무려 1:1 인터뷰 / 대화 형식으로 진행합니다.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시험 준비 하시는 분 들께서 굉장히 부담스러워 하세요. 그리고 실제 Speaking 영역에서 변수가 가장 많이 발생하며 고득점을 받으시려면 준비를 많이 하셔야 됩니다.

 

보통 Speaking 시험을 준비하실 때 모범답안을 외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꼭 명심하실 것은 이는 시험관이 가장 싫어하는 답안이고 이 경우 고득점을 기대하기 힘듭니다. 생각해보시면 타 시험들은 컴퓨터를 통해서 평가하는데 IELTS가 굳이 시험관을 통해 평가 하는 것은 Cambridge에서 자연스러운 대화를 중요시 하겠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것이며 여러분도 이를 유의해서 준비하셔야 합니다. 이 부분이 IELTS를 어려워하시는 이유 6입니다.

 

Speaking 시험 시 반드시 적절한 빠르기, 아이 컨택트, 목소리 크기 등을 고려해주셔야 합니다. 특히 답변을 시작하는 속도입니다. 실제 대화에서 어느 누구도 다른 사람의 질문에 10 ~ 20초 있다 대답하지 않죠? 마찬가지입니다. 시험관이 질문을 하면 2~3초 이내로 답을 시작해주세요. Speaking 시험 때 여러분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시간을 흘러가는 게 가장 큰 마이너스 요소입니다. 할말이 없을 때는 적절한 표현을 사용해서 가는 시간을 붙잡아 주시는 게 중요합니다. 이 부분이 여러분이 IELTS를 어려워하시는 이유 7입니다.

 

많은 분들께서 Speaking 하실 때 문법 그리고 어려운 단어 사용에 약간 집착을 하시는 데 저는 이러한 집착을 조금 내려 놓으셔도 괜찮다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Speaking에서 위 두 사항은 중요 사항이고 여러분이 거듭되는 실수를 하신다면 분명이 이에 관한 감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두 가지를 너무 신경 쓰시는 나머지 대답을 이어가지 못하시는 것은 Speaking에서 요구하는 바가 아니며 흔히 겪으시는 잘못된 접근입니다.

 

차라리 단어를 좀 더 쉬운걸 사용하셔도 자연스러운 대화 진행이 오히려 점수 배점에는 더 낫습니다. IELTS의 점수 배점은 블록 쌓기와 비슷해서 여러분이 기본 대화를 잘 못했는데 어려운 단어를 사용했기에 고득점을 준다??’ 저는 그렇지 않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단 문제의 시제는 조심해주세요. 과거의 경험을 물었다면 과거시제 현재의 일상을 물었다면 현재 시제를 사용해서 답을 해주세요. 여러분이 IELTS를 어려워하시는 이유 8입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좋은 답변을 할 수 있냐라는 질문을 하실 수 있으실 텐데요.

대답 + 이유 + 예시 or 설명의 형식으로 답을 주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do you like cakes? 라는 질문에 답을 하신다면 먼저 좋아하는지 싫어하는지 yes or no, 좋아하는 이유 그리고 이와 관련된 설명을 주실 수 있겠죠?

답변은 Yes, of course (문제에 대한 대답), I fancy having cake especially cheese one (especially를 사용한 예시) as it is soft and sweet (이유), I mean, (I mean을 사용한 말 이어가기.) it tastes lovely. (간단한 paraphrasing) At / On weekends (영국식 / 미국식 영어의 차이), I and my friends, we, usually go to Starbucks to enjoy lovely pieces of the dessert. (관련 설명)

 

(영국에서는 at weekends 미국에서는 on weekends라고 합니다. IELTS는 영어 자체를 평가하는 시험이기에 영국 영어, 미국 영어 둘 중 어느 것을 사용하셔도 무방합니다. 단 당연히 잘못된 영어를 구사하시면 안되겠죠. 시험관은 당연히 둘 다 알고 있기에 걱정하지 마시고 여러분 편할 걸로 하시면 됩니다. 이는 IELTS 전 영역에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당부 드리고 싶은 부분은 답변 시 문제가 물어보는 답변을 먼저 바로 이야기하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말부터 돌려서 이야기하시다 정작 문제가 물어보는 부분을 답을 못하시거나 주제에서 벗어난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흔히 있습니다. Speaking에서 주의하셔야 될 사항이자 IELTS를 어려워하시는 이유 9입니다.

 

지금까지 유학 중 여러분께 도움이 되실 이야기와 IELTS 공부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드렸습니다. 도움이 되셨기를 바라고 혹시 질문 있으시면 카톡 아이디로 (smalldj0801) 보시면 답변 드리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 드리며 꼭 원하시는 결과 얻으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녕하세요. 신촌 YBM IELTS 담당강사 Jun입니다. 아이엘츠 준 2020.08.24 86
41 [공지] 생생리포트 게시판은 모두 네이버 카페로 이동했습니다. UKPLUS 2020.07.30 52
40 [학교소개] 잊지못할 추억 Harrogate Language Academy Chowon 2013.02.24 4713
39 [지역소개]York, 아름답고, 조용한, 부유하면서, 기품이 있는 유서깊은 도시[영국어학연수,영국유학]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9 7010
38 [지역소개]Colchester, 영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영국어학연수]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9 5098
37 영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동네는?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8 7896
36 [학교소개]ICS, Norwich[영국어학연수]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8 2997
35 [학교소개]Flying Classrooms, Norwich[영국어학연수]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8 3053
34 [Taxi of Luxury]St.Ivey에 가면 롤스로이스 택시를 타 보아요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5254
33 우리들의블랙캡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6333
32 보석처럼 숨어있는 Bronte의 고장 Haworth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5733
31 북웨일즈의 화려한 해안마을 귀네드(Llandudno)와 코니(Conwy)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8581
30 캐드파락(?-Cadfarch), 웨일즈의 정상에 서다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2762
29 세계최초의 헌책방 마을 Hay on Wye (헤이 온 와이)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2754
28 영국에서 만난 맛들... 1. 하로게이트 Bettys Cafe Tea Rooms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4390
27 영국에서 만난 맛들... 2.땅끝에서 만난 데본셔 크림티 Bryan's Footprints 2010.06.07 4200
26 영국에서 만난 맛들... 3. 솔즈버리(Salisbury)에서 만난 정통 영국식 퓨전 티룸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4233
25 영국에서 만난 맛들... 4. 웨일즈 최고의 식당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5488
24 영국에서 만난 맛들... 5. 엘림힐(Elm Hill) 그리고 커피하우스 Britons Arms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4702
23 콘웰의 넉넉한 바다. 여기가 정말 영국? St.Ives와 Carbis Bay file Bryan's Footprints 2010.06.07 6911